티스토리 뷰

귀에 딱 맞는 착용감, 이 가격에 이런 성능이... QCY-T13

 

가격대는 1만 원 후반부터 시작한다. 해외 직구나 구매대행 그리고 정식 출시한 제품을 다루는 오픈마켓 등을 통해 구매할 수 있는 것으로 보인다. 큐텐에서 구매했고 쿠폰 가격에 맞추기 위해 케이스를 두 개 더해서 사게 됐다. 자세한 스펙과 가격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.

 

블루투스 이어폰은 넥밴드형 이후 처음이다. 갤럭시 스마트폰을 쓰는 관계로 버즈로 갈까 고민을 하게 됐는데 매번 결론은 그냥 귀마개 정도 필요한 건데 10만 원 이상 투자할 필요가 있나였고 5만 원 이하에서 고르다 보니 결국 QCY 제품을 선택하게 됐다.

 

 

TWS 블루투스 이어폰 브랜드 중 저가형 라인에서 매번 출시할 때마다 QCY가 추천 제품으로 이름을 타고 있는데 벌써 콩나물 대가리 형태의 시리즈 중에서는 넘버가 13번째까지 갔다. 이렇듯 세대 전환이 빠르고 저가형이지만 첫 출시 제품과 비교했을 때 진화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는 후기가 많아 속는 셈 치고 구매하게 됐다.

 

QCY-T13의 특장점 중 눈에 띄는 사양으로 거론되는 게 노이즈 캔슬링을 위한 4개의 마이크, 7.2mm 다이내믹 드라이버 그리고 수면모드를 꼽는 거 같았다.

 

이 제품을 통해 처음 들어본 노래는 박명수, 아이유가 무한도전에서 합을 맞췄던 "레옹"이었는데 소리와 진동으로 느껴지는 저음역대가 정말 매력적으로 들려서 깜짝 놀랐다. "헉... 1만 원대에서 이 정도 음질을 보여준다고?! "라는 생각이 저절로 들게 만들었다.

 

파우치는 기본 구성

 

온라인에서 QCY-T13의 저음에 대한 게시글이나 댓글을 찾아봤는데 저음역대는 강력하게 표현해 준다는 말이 많았다. 사족으로 온라인 커뮤니티에 돌아다니는 프리셋 2개를 적용해봤는데 기본 프리셋과 비교해 호불호가 갈릴 것으로 보였다.

 

통화품질은 차 안과 길거리에서 테스트를 해봤는데 상대방 기준 목소리가 크게 또렷하게 들린다는 평가를 받았다.

 

가볍게 산책하는 정도는 잘 안 빠지는 거 같았고 조금이라도 뛰면 잘 빠져나가는 걸로 생각하면 될 것 같다. 또한 한쪽식 착용했을 때도 빠르게 페어링이 됐다.

 

LED인디케이터도 있다.

끝으로 다양한 브랜드에서 5만 원 이하에서 구매할 수 있는 수많은 제품을 출시하고 있는 상황인데 삼성의 버즈나 애플의 에어 팟 그리고 요즘 핫해진 소니의 제품 등 아예 고급형 라인을 고려하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입문용이나 가성비 제품을 구매하고 싶다면 2만 원도 되지 않는 가격에 괜찮은 퀄리티를 보여주는 QCY-T13 적당한 제품이라고 생각한다.

댓글
공지사항
최근에 올라온 글
최근에 달린 댓글
Total
Today
Yesterday
«   2024/03   »
1 2
3 4 5 6 7 8 9
10 11 12 13 14 15 16
17 18 19 20 21 22 23
24 25 26 27 28 29 30
31
글 보관함