티스토리 뷰

영암 라면 맛집 월당

 

영암군은 전라남도에 위치하고 있으며 나주시, 목포시, 무안군과 인접해 있다. 원래는 국립공원인 월출산으로 유명한 도시였는데 레이싱 경기장이 생기면서 좀 더 알려지게 곳으로 알고 있다. 목포와 가까운 곳에 대불국가산단도 있다.

 

영암군에서도 영암읍과 삼호읍을 자주 오가고 있는데 영암군청 근처에 있는 라면판매 음식점인 <월당>이라는 곳을 추천받아 간뒤 점심에 종종 이용하고 있다. 방문 전엔 면을 메인 테마로 운영하고 있는 음식점들 중 라면을 주력 상품으로 판매하고 있는 곳에 대해 별로 흥미가 없어 라면 전문점은 <월당>이 처음인데 그간 비슷한 가격대의 있는 음식들과 비교하며 라면을 조금 하찮게 생각하고 있지 않았나 성찰하는 개기가 됐다.

 

불고기라면

 

매번 방문해서 다양한 걸 먹어보고 포스팅을 하고 싶었으나 불고기라면을 시작으로 가장저렴하게 판매하는 콩나물 라면 그리고 월당에서 잘 나가는 메뉴라고 말해준 파불라면을 차례로 시켜 먹어보고 뒤에 돈가스까지는 도전해 봤지만 그 외엔 당기는 것이 없어 매번 파불라면만 먹고 있다.

 

메뉴의 구성은 면과 국밥, 돈가스 그리고 사이드메뉴와 계절메뉴로 구성돼 있다.

 

파불라면

 

맵찔이라 매운 것에 대해 거부감이 꽤 큰데 파불라면엔 매운맛을 표기하는 고추가 두 개나 표기돼 있음에 불구하고 맵다는 생각이 들지 않았다. "개운하다"라는 생각이 조금 더 강하게 들었던 듯. 참고로 불고기라면의 맛은 매운기가 빠진 파불이라고 생각하면 된다.

 

콩나물라면

 

콩나물 라면은 조금 더 가벼운 국물이었는데 제값은 해준다고 느꼈다. 돈가스는 직접 제작하지는 않지만 생돈가스라고 설명하는 걸 듣게 됐다. 맛은 평범한 편.

 

돈가스

 

가격대는 5천원 이상 1만 원 이하 구성으로 돼 있으며 라면만 먹어도 든든한 느낌은 받을 수 있는 것 같다. 점심시간 꽤 많은 손님이 오기 때문에 혼자 오지 않는 다면 주로 예약하고 오는 것으로 보였다. 근처 면 요릿집이 있는데 돈 값은 월당이 더 해주는 것 같다.

댓글
공지사항
최근에 올라온 글
최근에 달린 댓글
Total
Today
Yesterday
«   2024/07   »
1 2 3 4 5 6
7 8 9 10 11 12 13
14 15 16 17 18 19 20
21 22 23 24 25 26 27
28 29 30 31
글 보관함